부고소식을 접한 후 한달음에 달려간 장례식장.


하지만 정작 장례식장의 예절에 대해 모른다면 어떻게 될까?


이번에는 장례식장의 예절과 절하는 법, 장례식장 복장, 문상방법을 설명해드리고자 합니다.


장례식장 예절 - 복장편




옛날 장례식장복장은 평상복이 한복인지라 화려하지 않은 흰색 한복을 입고 가는 것이 예의였습니다.


하지만 서양문화가 유입이 되면서 양복을 입는 것이 예를 갖춘다는 인식으로 변화함에 따라 무채색계통의 양복을 입는게 장례식장 복장으로는 가장 좋습니다.


또한 화려한 악세서리나 향수등은 자제하여주시고, 혹시 모자나 외투를 걸치셨을 경우에는 절하기 전 먼저 벗어놓는것이 좋습니다.


남자의 경우에는 무채색의 양복을 갖춰입으시되, 여의치 않을 경우에는 무채색계열의 어두운 옷이면 괜찮습니다.


여자분들은 검정양복을 가지고 계신분이 별로 없으시기도 한데요, 이럴때에는 검정계열의 화려한 옷보다는 차라리 덜 화려하더라도 무채색계열의 다른 옷을 입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여자의 경우 구두를 신는 분들은 적어도 스타킹은 착용을 해주시는게 예의입니다.


장례식장 예절 - 절하는 법



장례식장에서 절하기 이전에 분향이나 헌화를 먼저 한 후, 절을 하게 됩니다.


분향을 할 때는 오른손으로 향을 집어 촛불위에서 불을 붙인 후, 왼손으로 가볍게 흔들어 끄고, 향을 든 오른손을 왼손으로 받친 상태에서 향로에 놓습니다.


헌화는 오른손으로 꽃 줄기를 잡고 왼손으로 오른손을 받친 후, 꽃봉오리가 영전을 향하도록 올려놓으면 됩니다.


일반적인 유교의 경우에는 분향 후 재배(절)을 하고, 기독교는 헌화 후 기도를 합니다.


절하는 방법은 남자와 여자가 조금 다른데요,


일반적으로 알고계신 큰절을 두번 올리고, 반절을 한번 해주시면 됩니다. 다만, 남자의 경우에는 오른손이 위로, 여자의 경우에는 왼손이 위로 가면 됩니다.


절하실 때에는 먼저 두 손을 모은 상태에서 무릎을 꿇고, 그 후 두 손으로 바닥을 짚고 절을 하면 됩니다.



신위를 향하여 두배 반 절을 하고 난 이후에는 몸을 돌려 상주를 바라보고, 맞절을 하면 됩니다.


많은 분들이 맞절을 한 이후에 상주와 얘기를 나누시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는 간단하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긴 얘기는 추후 상주가 문상객의 식사자리로 왔을 때 나누시는 것이 좋습니다.


맞절까지 한 다음에는 바로 몸을 돌려 나오시는 것이 아니라 두세걸음정도 뒷걸음질로 물러난 후에 몸을 돌리는게 고인에 대한 예의입니다.


장례식장예절 - 문상예절



가까운 친인척이나 지인의 부고소식을 듣게되면 가급적 빠른 시간에 장례를 도와주는 것이 도리이나 그럴 여건이 되지 않거나, 장례에 대한 내용을 잘 모를 경우에는 


2일차에 방문하여 문상하여도 무방합니다.


다만, 친인척의 경우에는 많은 도움이 되지 않더라도 최대한 빠르게 장례준비를 도와주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 문상객의 경우에는 조문을 한 이후, 장례도우미분들의 안내를 받아 자리를 잡은 후 식사나 주류를 드시는데 이전에 가정집에서 장례를 치를때는 2박 3일간 손님이 계속 시끌벅적하게 자리를 지키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되었지만 최근에는 12시에서 1시쯤에 상주들도 쉬어야 하므로 자리를 비켜주는것이 예의입니다.


또한 몇몇 문상객들은 구석에 자리를 잡고 카드나 화투를 치는 분들이 있는데, 만약 빈소에 문상객들이 많을 경우에는 이렇게 자리를 잡고 있는 것도 민폐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장례식장을 방문하시는 분들이 가장 많이 하시는 실수가 흡연입니다.


장례식장은 법적으로 금연건물로 지정되어 있어 실내에서의 흡연이 불가능하지만 일부 고지식한 분들은 빈소내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흡연을 하시곤 합니다.


이건 고인은 물론, 상주를 욕되게 하는 것이고 고인을 찾아온 다른 문상객들에게도 민폐를 끼치는 행위이니 반드시 지정된 흡연장소를 이용하셔야 합니다.



+ Recent posts